OWL Magazine Korea

서울 강남 도심 한복판에서는 불교 사찰을 찾을 수 있다. 봉은사는 삼성역 근처 대한민국 MICE 산업의 중심지로 손꼽을 수 있는 “코엑스(COEX)” 근처에 자리하고 있는 불교 사찰로, 대한불교 조계종 직할교구 조계사의 말사이다. 본래는 수도산(修道山)에 있는 산사로, 정식으로는 수도산 봉은사로 부르며, 강남 지역의 발달 및 도심화로 인해서 현재와 같이 도시 한가운데 있는 모습으로 변모했다. 조선시대에는 선정릉의 능침사찰이었고, 현재는 흔치 않은 도심 속의 고찰로 ...

교토 시의 동쪽에서는 유명한 사찰을 찾을 수 있는데, 이 곳이 바로 한자로는 “청수사”라고 쓰고, 일본어로는 ”기요미즈데라“라고 읽을 수 있는 곳이다. 기요미즈데라는 물이 맑은 절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헤이안 시대에 창건된 청수사“ 청수사라는 절은 헤이안 시대에 창건된 절이다. 헤이안 시대의 최초의 정이대장군이었던 “시카노우에노 다무라마로”에 의해서 창건되었다고 알려졌다. 그는 아내를 위해서 사슴을 사냥하다가 하루는 우연히 엔친이라는 스님을 만나게 된다. 엔친은  앞서 이 ...

일반적으로 절은 산에서 찾아보기 마련인데, 부산에서는 바닷가를 끼고 있는 절을 찾을 수 있다. 부산 여행의 명소 중의 한 곳으로 꼽히는 “해동용궁사”라는 이름의 사찰이다. 해동용궁사는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에 있는 사찰로 멋진 자연경관과 어우러지는 경치를 자랑하는 곳으로 항상 많은 사람들로 붐빈다. “상당히 많이 변한, 기장” 이번에 오랜만에 다시 한 번 해동용궁사를 방문해보니, 가는 길이 예전과 많이 달라진 것을 볼 수 있었다. 다양한 ...

일반적으로 우리나라에서 불교 사찰인 절은 산 속에서 찾아볼 수 있는 편이다. 조선시대의 “숭유억불” 정책으로 인해서 핍박을 피하면서 도시에 있던 절들이 대부분 산속으로 옮겨졌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로 대부분의 절은 산 속에서 확인할 수 있는데, “조계사”는 특이하게도 한양 도성을 중심으로도 한 중간에 자리를 잡고 있다. ”서울 도심에서 만나볼 수 있는 불교 사찰, 조계사“ 조계사는 복잡한 역사를 가지고 있는 불교 사찰이다. 현재 조계사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