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WL Magazine Korea

서울 북촌마을 혹은 삼청동 일대에서는 다양한 갤러리들을 찾아볼 수 있다. 북촌마을은 경복궁과 창덕궁 사이에 있는 지역으로 과거부터 고관대작들이 많이 살았던 곳이다. 현재는 “한옥마을”로 유명한 곳이 되었으며, “북촌 8경”을 필두로, “북촌 한옥마을”로 외국인들이 빼놓지 않고 방문하는 서울의 명소가 되었다. “다양한 갤러리를 찾아볼 수 있는 북촌마을” 북촌마을에서는 곳곳에서 크고 작은 다양한 갤러리를 찾을 수 있다. 특히, 경복궁 동쪽 돌담길 맞은 편에서는 “국립 ...

북촌마을에서는 ”북촌 전통공예 체험관“을 중심으로 다양한 전통공예를 체험할 수 있는 장소들이 있다. 전통공예 체험관에서 가까운 곳에 자리잡고 있는 동림 매듭공방 역시도 전통 공예를 체험할 수 있는 장소이다. 아래는 홈페이지에서 소개되고 있는 동림매듭공방에 대한 소개이다. “동림매듭공방은?“ 동림매듭공방은 서울시에서 지원하여 2004년 4월 문을 열었다. 이곳에는 노리개, 허리띠, 주머니, 선추, 유소 등 우리나라에 전래되어 오는 각종 장식용 매듭에 서부터 실, 끈, 장신구 등 ...

서울 북촌문화센터는 북촌의 역사와 가치, 그리고 우리의 전통문화를 알리며 북촌과 한국의 전통 주거문화에 대한 의미를 전하는 곳이다. 주민과 국내외 방문객들에게 북촌의 의미를 전하고, 전통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하여 2002년 10월에 개관하여 운영되고 있다. ”계동 근대 한옥, 구 민형기 가옥으로 알려졌던 북촌문화센터“ 북촌문화센터는 1921년 지어진 등록문화재 제229호 ‘서울 계동 근대 한옥’으로 구 민형기 가옥으로 알려졌다가 최근에 민형기의 부인인 유진경 ...

서울 경복궁과 창덕궁 사이에 자리하고 있는 북촌 한옥마을은 서울을 대표하는 한옥마을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관광 명소이다. 북촌한옥마을을 복원하고 보존하기 위해서 서울시는 2000년대 초반부터 “북촌 가꾸기 사업”을 진행했다. 이러한 프로그램 중의 하나로 한옥 및 한옥지역 경관 보전을 위해서 서울시에서 매입해서 운영하는 공공한옥들이 있는데, “북촌한옥청”은 이러한 공공한옥 중의 한 곳이다.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공공한옥, 모두에게 개방된 공간의 북촌한옥청“ 북촌한옥청은 서울시에서 매입해서 운영하고 있는 공공한옥으로 ...

서울 경복궁과 창덕궁 사이에 자리를 잡고 있는 북촌 한옥마을에서는 다양한 전통 공예 체험을 제공하고 있다. 체험 장소는 “북촌 전통공예 체험관”으로, 매주 운영이 되고 있으며, 요일별로 다른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북촌 전통공예 체험관” 북촌 전통공예 체험관은 북촌마을 중심에서 중앙고등학교 사이 정도의 위치에 자리잡고 있으며, 약간 언덕길에 있다. 골목을 따라서 들어가면, 마주보고 있는 두 공방을 찾을 수 있는데, 북쪽에 있는 장소가 “북촌 ...

북촌마을은 과거의 풍경과 현대의 풍경이 적절히 잘 조화된 오묘한 분위기를 자랑하는 서울의 대표적인 명소이다. 경복궁과 창덕궁 사이에 위치하고 있으며, 과거 조선시대에도 고관대작들이 많이 거주했던 동네이다. 북촌 8경 중에서 가장 유명한 가회동 31번지 길을 감상하고 난 후, 정독도서관 방향으로 걸어내려오다보면, 오래된 느낌의 분식집을 만나볼 수 있는데, 이곳이 “풍년 쌀 농산”이라는 분식집이다. “북촌마을 분식집, 풍년 쌀 농산” 풍년 쌀 농산은 주말에는 항상 ...

“꽃, 밥에 피다”는 인사동에 위치하고 있는 식당이다. 건강에 민감한 현대인들을 위해 친환경 유기농 재료만을 사용해 정갈한 한 끼 식사를 제공하는 식당으로, 식재료에서부터 인테리어, 담음새 등 구석주석 정성이 느껴지는 장소이다. 이곳은 농인 법인에서 직접 운영하며, 유기농 농장에서만 재료를 납품받으며 대표 메뉴는 노란 달걀 지단 보자기에 단아하게 싸여 나오는 ”보자기 비빔밥”이다. “미슐랭 가이드 빕 구르망에 선정된, 꽃 밥에 피다” ”꽃, 밥에 피다“라는 ...

계동길은 북촌마을 안에서 찾아볼 수 있는 조그마한 길이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계동에 있는 길이며, 길의 이름은 법정동 명칭인 계동에서 따왔으며, 율곡로에서 중앙고등학교 정문까지이다. 원래 이곳은 청계천으로 이어지는 물길이 오래 전에 있었던 곳이었으나, 조선 건국 이후 창덕궁과 경복궁 사이에 북촌 한옥마을이 조성되면서 메워져 사라졌다. “세월의 흔적인 느껴지는 계동길” 북촌마을이라고 하면, 자연스럽게 한옥집이 모여 있는 북촌 한옥마을을 떠올리기 마련이다. 하지만, 북촌마을 안에 있는 ...